방문을 환영합니다.
스포츠뉴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키움 또 뒤집기로 곰 사냥하고 4연승 질주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34bae2f7484caf5980eb63c48332a583.jpg

키움 히어로즈가 이틀 연속 역전승으로 두산 베어스를 울렸습니다.

키움은 오늘(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과 벌인 홈 경기에서 5대 3으로 이겨 4연승을 달리고 3위를 지켰습니다.

키움은 2위 경쟁팀 두산과 3번 더 맞붙고 정규리그를 마칩니다.

4대 1로 끌려가다가 7회 말 6점을 뽑아 7대 4로 승리한 전날의 양상과 비슷했습니다.

두산은 2회 안타 2개로 엮은 원아웃 1, 3루에서 정수빈의 우중간 2루타로 2점을 얻었습니다.

2대 1로 쫓긴 6회에는 허경민, 최주환,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3안타로 1점을 달아났습니다.

키움은 두산 선발 최원준이 내려간 6회 말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왼손 이현승을 상대로 김웅빈이 우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김혜성이 볼넷 후 2루를 훔쳐 투아웃 2, 3루로 기회를 이어갔습니다.

박동원이 볼넷을 골라 베이스를 채웠고, 전병우가 두산 세 번째 투수 박치국을 좌전 적시타로 두들겨 3대 3 동점을 이뤘습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3대 3인 7회 4번째 투수 홍건희가 안타와 볼넷을 내주자 전날 한 타자도 못 잡고 4실점 한 이승진을 기용했습니다.

이승진은 김웅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김혜성을 3루수 내야 안타로 내보내 만루에 몰렸습니다.

찬스에서 변상권은 낮게 떨어지는 이승진의 변화구를 기가 막히게 받아쳐 2타점 역전 중전 적시타를 날리고 포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